KBS “본관 근무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KBS “본관 근무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여의도에 위치한 KBS 본관 3층에 근무하는 음향 담당 직원 1명이 오늘(16일) 코로나19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S 제공
여의도에 위치한 KBS 본관 3층에 근무하는 음향 담당 직원 1명이 오늘(16일) 코로나19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S 제공

“본관 근무 직원들 17일 오후까지 재택 근무…시설 전체 방역 조치”

[더팩트 | 정병근 기자] KBS 여의도 본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KBS는 16일 “KBS 본관 3층에 근무하는 음향 담당 직원 1명이 오늘(16일) 코로나19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KBS는 이날 오전 이 같은 사실을 보고 받은 즉시 긴급 대응 회의를 열어 본관에서 근무하는 전체 직원에 대해 내일 오후까지 재택근무를 실시하는 한편 본관 전체 시설에 대해 긴급 방역 조치를 시행했다.

KBS는 “다만 재난 방송 주관 방송사로서의 차질 없는 역할 수행을 위해 방송 필수 인력은 방역 이후 방호복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업무를 재개토록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청자들에게 24시간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를 전달해야 하는 공적 역할에 차질이 없도록 그동안 고강도 예방 대책을 시행해 왔으며 향후 보건 당국의 조치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알렸다.



앞서 지난달 20일 SBS가 상암프리즘타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이틀간 건물을 폐쇄했다. 또 25일에는 목동 사옥에서 근무하던 프리랜서 직원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인기기사]

· [강일홍의 연예가클로즈업] KBS 추석 ‘나훈아 스페셜’, 왜 쉬쉬하나

· 2억짜리 아파트, 전셋값 2억1000만 원…’깡통전세’ 본격화 조짐

· 곽상도 “추미애, 뭐가 특혜인지 분간도 못해”

· 故 오인혜, ‘편견’ 맞섰지만 못다 이룬 꿈…아름다운 별 되다



· 군복 입은 빅뱅 승리 “성매매 알선 안해” 혐의 대부분 부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