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프로배구 선수 고유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전 프로배구 선수 고유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전 여자프로배구 선수 고유민 씨가 7월 31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생전 고 씨의 모습. /인스타그램
전 여자프로배구 선수 고유민 씨가 7월 31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생전 고 씨의 모습. /인스타그램

외부인 침입·범죄 흔적 없어

[더팩트ㅣ송주원 기자] 전 여자프로배구 선수로 현대건설에 소속됐던 고유민 씨가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1일 경기 광주경찰서에 따르면 전날(7월 31일) 오후 경기 광주 모처의 고 씨 자택에서 고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고 씨의 전 동료가 고 씨가 전화를 받지 않자 그의 자택을 찾았다가 숨진 고 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외부인의 침입, 범죄 혐의점이 없는 점 등에 비춰 고 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고 씨는 2013년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배구단 입단해 2020년 초까지 활약하다 지난 3월 팀을 떠났다. 이후 한국배구연맹(KOVO)에서도 임의 탈퇴했다.

고 씨는 최근까지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밝은 모습을 보여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 냈다. 인스타그램 등에서는 고 씨가 생전 선수로 활약하던 모습과 함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고유민 선수, 그리울 거야”, “유민 씨, 응원하는 사람들만 생각하시지 너무 마음이 아프네요” 등의 추모글이 올라오고 있다.



ilraoh@tf.co.kr

 

[인기기사]

· [공연 사대주의①] 뮤지컬·클래식은 되고 가요는 안 되는 ‘모순’

· 김호중, ‘미스터트롯’ 콘서트 첫 주만 출연…”이미 정해진 일정”

· [TF주간政談] ‘인싸력 만렙’ 최강욱, 올렸다 하면 터지는 ‘SNS’

· [TF초점] ‘행정수도 이전’ 도미노…헌재·대법원 지방 시대 열리나

· 이재용 부회장 사칭 SNS 계정 삭제될까…인스타그램 측 답변 들어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