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평화의 소녀상 철거 주장은 나쁜 행동”


이용수 할머니 “평화의 소녀상 철거 주장은 나쁜 행동”
정의연은 이날 이용수 할머니의 친필 서신을 공개했다. /정의기억연대 제공
정의연은 이날 이용수 할머니의 친필 서신을 공개했다. /정의기억연대 제공

수요시위 서신 공개…”정부, 스가와 섣부른 타협 말아야”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16일 서울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57차 수요시위에서 이용수 할머니의 친필 서신을 공개했다.

이 할머니는 이 서신에서 “세계 역사와 인권 문제해결의 상징인 평화의 소녀상 철거 주장은 절대 있을 수가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중한 역사의 증거인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것은 나쁜 행동이고, 역사의 죄인”이라며 “소녀상은 피해자들의 한과 슬픔이요. 후세 교육의 심장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 할머니는 지난 9일 직접 메모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연은 또 스가 요시히데 자민당 총재 선출을 맞아 정부의 신중한 접근을 당부했다.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이날 수요시위 기자회견에 참석해 “(스가 전 관방장관은) 아베만큼의 역사수정주의자는 아니지만 스스로 아베 총리의 정책을 계승하는 것이 사명이라고 자처하는 인물”이라며 “새 내각을 구성하는 인물 면면에도 아베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져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는 새로운 일본 정부와 대화의 문을 조심스레 열되 섣부른 타협을 진행하지 않길 기대한다”고 요청했다.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진행된 제1,457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기자회견에 참석해 주간보고를 하고 있다./남용희 기자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진행된 제1,457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기자회견에 참석해 주간보고를 하고 있다./남용희 기자

검찰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기소도 비판했다.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14일 정의연 전 이사장인 윤 의원에 대해 업무상 횡령, 보조금관리법 위반 등 6개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기소 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 전국행동 공동대표인 시바 요코는 서신을 통해 “검찰의 명목 유지만을 위해 움직이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정말로 너무하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정의연 때리기의 폭풍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나아가는 정의연과 윤 의원의 자세에 다시 한번 존경의 마음을 안게 됐다”고 밝혔다.

sejungkim@tf.co.kr

 



[인기기사]

· [강일홍의 연예가클로즈업] KBS 추석 ‘나훈아 스페셜’, 왜 쉬쉬하나

· 故 오인혜, ‘편견’ 맞섰지만 못다 이룬 꿈…아름다운 별 되다

· ‘추미애 사퇴’ 여론 팽팽…찬성 49%-반대 45.8%

· 이재용 변호인단 “전관예우 주장 등 허위 기사…민·형사 책임 물을 것”

· [TF이슈] ‘공모전이 뭐라고’ 평택 편의점 차량 돌진 ‘쾅쾅쾅’…30대 여성 구속영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