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방학 숙제 조작단 – 이진하


여름 방학 숙제 조작단10점
이진하 지음, 정진희 그림/사계절

1. 방학 숙제는 도대체 왜 있는 거야?

2. 공부 잘하는 바보

3. 동시를 어떻게 써?

4. 관찰할 게 없어

5. 특별한 관찰 보고서

6. 죽음의 계곡

7. 모험의 시작



8. 보이는 것이 전부는 아니다

<첫 번째 퀘스트: 어둠의 용을 물리쳐라!>

9. 도서관에서 보물찾기

<두 번째 퀘스트: 어둠의 책을 찾아라!>

10. 비 오는 버스 정류장

<세 번째 퀘스트: 모험의 끝은 보물!>

11. 진짜 친구가 도대체 뭔데?

12. 그림 같은 집



13. 상 안 받은 상

작가의 말

 

방학 숙제로 상 받기 1단계: 파티원 모집

-오합지졸 ‘여름 방학 숙제 조작단’ 결성!

방학은 문자 그대로 배움[學]을 놓는[放] 기간이지만, 우리 어린이들의 현실 방학은 그렇지 않다. 방학 뒤에 붙으면 안 될 것 같은 단어인 ‘숙제’가 뒤따라오기 때문이다.

일기 쓰기, 독후감 쓰기, 관찰 보고서 쓰기 등 말만 들어도 지루한 방학 숙제! 준보는 선생님들도 새로운 방학 숙제 연구에 힘을 써야 하는 거 아닌가, 라고 생각하며 숙제 목록을 가방 속에 꾸깃꾸깃 넣어 놓고 들여다보지 않는다.

그러나 그때 엄마가 솔깃한 제안을 해 온다. 바로 방학 숙제로 상을 받으면 플레이스토리 게임기를 사 준다는 것!



방학 숙제를 해야 할 동력이 생긴 준보는 바로 절친인 구봉이에게 전화를 걸어 이 사실을 알린다. 준보에게 게임기가 생기면 가장 먼저 함께하고 싶은 친구가 구봉이인 것이다.

하지만 곧 그 둘만으로는 상을 받을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 반 1등 경수에게 연락한다. 그리하여 결성된 ‘여름 방학 숙제 조작단’!

그런데 조금 이상한 점이 있다. 보통 숙제는 혼자 하는 것이 아니었던가? 저렇게 세 명이 모여서 할 만한 일인가? 준보는 게임기를 사 준다는 엄마의 말을 듣자마자 구봉이를 떠올린다.

게임기가 있어도 혼자가 아니라 구봉이와 함께할 것이기 때문에 게임기를 갖기 위해서(=방학 숙제로 상을 받기 위해서) 제일 먼저 한 행동이 구봉이에게 전화를 한 일이다.

가장 친한 친구가 있으면 그만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이들은 구성원 확대에 주저함이 없다. 원래 친하진 않았지만 현실적인 조언을 줄 수 있는 반 1등 경수까지 포섭한 것이다.

행동가(준보)와 지지자(구봉) 거기에 지략가(경수)까지 갖춘 이 조작단은 어떤 일을 혼자 하는 것보다는 여럿이 모여서 머리를 맞댈 때 어떤 시너지를 낼 수 있는지의 전형을 보여 준다.

누가 알려 준 것도 아닌데 스스로 본인의 단점을 채워 줄 파티원들을 조직한 준보, 방학 숙제로 상 받기, 벌써 1단계 성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