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저스틴 비버 넘었다…유튜브 구독자 1위


블랙핑크, 저스틴 비버 넘었다…유튜브 구독자 1위
블랙핑크가 유튜브 구독자 수 6520만 명을 돌파해 전 세계 아티스트 1위에 올랐다. /YG 제공
블랙핑크가 유튜브 구독자 수 6520만 명을 돌파해 전 세계 아티스트 1위에 올랐다. /YG 제공

리사 솔로 발표와 동시에 구독자 수 전 세계 아티스트 1위 등극

[더팩트 | 정병근 기자] 블랙핑크(BLACKPINK)가 팝스타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를 넘어 유튜브 구독자 수 세계 1위 아티스트가 됐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공식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10일 오후 2시 42분 6520만 명을 돌파했다. 이는 전 세계 남녀 아티스트를 통틀어 1위다. 2016년 6월 28일 블랙핑크 채널이 개설된 지 약 5년 3개월 만이다.

유튜브 왕좌를 지켜온 저스틴 비버의 유튜브 채널이 약 14년 9개월 된 점을 떠올리면 블랙핑크의 엄청난 성장세를 알 수 있다. 유튜브 구독자 수는 콘텐츠에 대한 단순 호기심이나 일회성 시청이 아닌, 충성도 높은 팬들의 꾸준한 관심과 사랑을 나타내는 증표라는 점에서 유의미한 성과다.

블랙핑크는 “믿기지 않는다. 블링크(팬덤)가 만들어 준 기적같은 순간이다”며 “저희를 항상 사랑해주고 지지해주는 전 세계 팬분들께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팬 분들과 저희가 함께 이뤄낸 결과인 만큼 블링크도 이 기쁨을 고스란히 누렸으면 한다. 앞으로도 좋은 음악과 영상을 통해 긍정적인 에너지를 드리는 아티스트가 되겠다”고 말했다.

블랙핑크는 지난 2020년 7월 비영어권 아티스트 최초로 유튜브 구독자 수 톱5에 이름을 올리며 기대감을 키웠다. 이후 이들은 아리아나 그란데, 에미넴, 에드 시런, 마시멜로를 차례로 추월했다.



블랙핑크는 매번 신곡을 발표할 때마다 수백 만 명의 구독자 수를 확보하며 마침내 새 역사를 썼다. 이번에도 리사의 솔로 앨범이 10일 발표되면서 폭발적인 구독자 수 증가 추이를 보태 막강한 영향력을 확인했다.

총 29편의 억대 뷰 영상을 보유한 블랙핑크의 유튜브 내 활약은 가히 독보적이다. 현재 유튜브 영상 누적 조회수는 무려 200억 뷰라는 상징적 수치를 눈앞에 두고 있다.

2018년 첫 미니 앨범 ‘SQUARE UP(스퀘어 업)’의 타이틀곡인 ‘뚜두뚜두(DDU-DU DDU-DU)’ 뮤직비디오는 조회 수 16억 뷰를 넘어서며 K팝 그룹 최초 최고의 금자탑을 쌓았고, 이외에도 ‘Kill This Love(킬 디스 러브)’, ‘붐바야’, ‘마지막처럼’ 뮤직비디오가 10억 뷰 고지를 밟았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20개월 딸 성폭행·살해’ 그놈 얼굴 보자 靑청원, 열흘 만에 16만명

· 남편 비운 집서 바람핀 아내와 내연남…주거침입죄 무죄



· “하지 말자”…국민의힘, ‘국민 면접’ 독한 질문과 노잼?

· 검사 앞 서면 “기억 안 나”…’이재용 재판’ 속타는 검찰

· [김병헌의 체인지] 이낙연 전 대표 ‘의원직 사퇴’의 본질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