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비밀에는 이름이 있다 – 서미애


모든 비밀에는 이름이 있다10점
서미애 지음/엘릭시르

 

프로파일러 권일용, 표창원 강력 추천!

수많은 범죄자의 마음을 분석했지만, 가장 들여다보고 싶은 인물이 이 소설에 있다. – 권일용

서미애의 신간이 나왔다. 그 이름만으로 충분하다. – 표창원

 

연쇄살인범 이병도와의 사건이 벌어진 지 5년. 열여섯 살이 된 하영은 지속적으로 심리 상담을 받으며 그때의 트라우마를 극복하기 위해 애써왔지만 사춘기에 접어들며 여전히 혼란스러운 시간을 보낸다.

갑작스러운 이사까지 겹 예민해진 하영은 전학을 간 학교에서 벌어지는 폭력에 새로운 자극을 받기 시작한다. 자신의 그림자와 직면하게 된 하영은 과연 어떤 선택을 내리게 될 것인가?



『모든 비밀에는 이름이 있다』는 『잘 자요 엄마』의 후속작이다. 전작에서 열한 살 하영을 중심에 두고 ‘사이코패스는 태어나는가, 만들어지는가’라는 질문을 던진 것으로 이야기를 시작했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하영은 그 뒤로 어떻게 되었을까? 어떻게 성장했을까?’라는 질문에 답을 내놓는다.

이제 열여섯 살이 되어 사춘기에 접어든 하영은 변해가는 주변 환경에 흔들리며 자신의 정체성에도 의심을 품기 시작한다. 더 어렸을 때는 깨닫지 못하던 것을 깨닫고, 내부의 자극이 아닌 외부의 자극에 반응하며 끊임없이 고민한다.

이런 모습들은 하영이 과연 어떤 선택을 할지 이야기에 몰입하게 만든다.

명실상부한 대표작, 전 세계 16개국 수출!

2018년 『당신의 별이 사라지던 밤』을 내놓으며 최고의 한국 미스터리 작가임을 다시 한번 증명한 서미애 작가는 같은 해 8년 만에 새 옷으로 갈아입은『잘 자요 엄마』까지 독자들 앞에 내놓으며 잠시 주춤했던 활동을 다시 시작했다.

처음 『잘 자요 엄마』가 발표되었던 2010년은 일본 미스터리가 붐을 이루며 다종다양한 작품이 독자들의 인기를 한껏 얻던 시기다. 판타지나 로맨스와 같은 다른 장르에 비해 미스터리 스릴러의 국내작은 거의 전무하다시피 한 시기에 출간된 『잘 자요 엄마』는 주머니 밖으로 튀어나온 송곳과 같았다.

그 뒤로 서미애 작가는 여러 작품을 내놓으며 독자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았는데, 이 시기에 『반가운 살인자』, 『남편을 죽이는 서른 가지 방법』 같은 작품들이 드라마와 영화, 연극으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잘 자요 엄마』는 충격적인 반전과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결말 때문에 많은 독자들은 이후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토로했다. 하지만 작가는 애초에 『잘 자요 엄마』를 완결된 하나의 작품으로 집필했고 후속작은 염두에 두지 않았다.



하지만 계속되는 요청에 작가도 여러 번 작품을 다시 읽으며 생각에 빠졌다. “몇 년이나 같은 이야기를 반복적으로 듣다 보니, 또 책을 꺼내 여러 번 다시 읽다 보니 슬슬 그들의 뒷얘기가 궁금해지기 시작했다.”(『잘 자요 엄마』 작가 후기 중에서)

그렇게 이야기의 수레바퀴는 다시 구르기 시작했다. 그리고 『모든 비밀에는 이름이 있다』가 드디어 등장했다. 하영은 성장을 멈추지 않는다.

총 3부로 구성될 ‘하영 연대기’는 『모든 비밀에는 이름이 있다』에서 청소년기의 모습을, 마지막 세 번째 작품에서는 성인이 된 모습을 담는다. 세 번째 작품 또한 이미 작가의 머릿속에서는 구상이 끝났으며 집필을 완료하는 대로 엘릭시르에서 출간 예정이다.

『잘 자요 엄마』는 해외에 소개된 후로 출간되기 전부터 관심과 문의가 쇄도하기 시작했으며 미국, 독일, 이탈리아, 대만, 프랑스, 인도네시아, 체코, 네덜란드 등 전 세계적으로 16개국에 수출되었다. 『모든 비밀에는 이름이 있다』 또한 책이 나오기 전부터 오퍼가 들어오는 등 서미애의 작품들은 한국을 대표하는 스릴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