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진달래, 학폭 논란…”이유없이 맞은 날 수두룩”


‘미스트롯2’ 진달래, 학폭 논란…”이유없이 맞은 날 수두룩”
가수 진달래가 30일 한 누리꾼의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 폭로글에서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논란에 휘말리고 있다. /TV조선 '미스트롯2' 영상 캡처
가수 진달래가 30일 한 누리꾼의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 폭로글에서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논란에 휘말리고 있다. /TV조선 ‘미스트롯2’ 영상 캡처

30일 한 온라인 커뮤티니서 폭로글 등장…소속사 “사실 확인 중”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미스트롯2’에 출연하고 있는 가수 진달래가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였다. 진달래의 소속사는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지난 30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학교폭력 가해자가 미스트롯2에 나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해당 글에 자신의 중학교 졸업장을 인증사진으로 첨부하면서 현재 ‘미스트롯2’에 참가하고 있는 사람 중 한명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20년 전 저에게 학교폭력을 가했던 가해자 중 한명이 아무렇지 않은 얼굴로 미스트롯2에 나온다”며 “인사를 똑바로 안 한다고 때리고, 엄마랑 같이 있는데 인사를 너무 90도로 했다고 때리고 몇분내로 오라고 했는데 그 시간에 못 맞춰왔다고 때리고 이유없이 맞은 날도 수두룩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처음엔 주로 얼굴만 때렸다. 귀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붓고 멍이 들자 어느날 부터는 얼굴 때리면 티 난다고 몸을 때리기 시작했다”라며 “가슴뼈를 맞고 순간적으로 숨이 안 쉬어지던 그 기억도 아직 생생하게 기억이 난다”고 적었다.

또한 작성자는 자신을 포함한 복수의 학생들이 학교폭력을 가한 무리에게 집단폭행을 당한 기억도 생생히 전했다. 작성자는 “교회 뒷골목에서 폭행을 하다 복부를 걷어 찼고 그걸 옆에서 보던 가해자의 친구가 ‘애네 나중에 임신 못하면 어떻게 하냐’며 울면서 말리자 ‘그것까진 우리가 상관할 바 아니다’라며 계속 발로 배를 찼다”고 했다.

특히 작성자는 가해자의 신원을 추측할 만한 언급도 해 눈길을 끌었다. 작성자는 “가해자가 KBS 아침마당에 나와서 중학교 때부터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했는데, 자신들에게 금전이나 금품을 갈취한 것을 아르바이트라고 하는 것인지 어이가 없었다”고 적었다.



해당글의 댓글에도 피해자 중 한 사람으로 추측되는 누리꾼이 폭로를 이었다. 댓글을 단 누리꾼은 “그때 피해자들 중 연락 안 되는 애들이 절반이라 누가 이 글을 올렸는지 모르겠지만 용기내줘서 고맙다”고 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작성자의 글과 댓글 등 반응에 따라 가수 진달래를 학교폭력 가해자로 추측하고 있다. 이들은 진달래가 현재 ‘미스트롯2’에 출연하고 있는 참가자이며, 과거 KBS ‘아침마당’에도 출연해 작성자가 언급한 ‘아르바이트 발언’을 한 바 있기 때문이다.

이후 진달래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는 진달래에게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하는 댓글이 달리고 있다.

한편 2018년 싱글 앨범 ‘아리아리’로 가요계에 데뷔한 진달래는 최근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미스트롯2’에서 경연마다 뛰어난 실력과 퍼포먼스를 선보이면서 화제의 참가자로 발돋움하고 있다. 지난 28일 방송된 ‘미스트롯2’ 7회에서는 본선 3차 메들리 팀 미션을 통해 진달래가 속한 팀이 관객 점수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2kuns@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인기기사]



· [TF이슈] 1년 전 룸살롱 술친구들, 한꺼번에 휴대폰을 바꿀 확률

· [TF비즈토크] ‘야구 마니아’ 정용진, 체험형 이색 마케팅 ‘기대 만발’

· [TF전말] “엄마 숨이 안 쉬어져요”…여행가방 갇힌 9살 마지막 비명

· [TF업앤다운] 아듀 ‘경이로운 소문’…별이 된 송유정·아이언

· [TF초점] ‘개혁 마무리 투수’ 박범계의 초구는 검찰인사